중기부, 신종 코로나 피해 대책

경영안정자금 등 1250억 지원
대출금리 인하·만기 연장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산 원부자재를 공동 수입하고 다양한 금융 지원책이 시행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신종 코로나 대응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의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보고하고 이날부터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사태의 가장 큰 피해 중 하나인 중국 수입 원부자재의 수급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마스크 원재료인 멜트블로운필터 등의 공동 수입이 지원된다. 원부자재 공동 수입 지원은 국내에서만 시행되던 공동구매제도를 중소기업중앙회, 기술보증기금,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무역상사 등이 협업해 수입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이번 조치로 수입단가가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공동구매 전용보증을 통해 참여 기업의 구매대금이 올해 1360억원까지 보증된다. 수출과 매출에 차질이 생긴 중소기업엔 경영안정자금도 지원한다.

13일부터 공급되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긴급경영안정자금 250억원과 기술보증기금의 보증지원 1050억원은 금리와 보증조건이 일반 금융회사보다 좋다. 지원 대상을 관광업, 해상운송 관련업, 자동차부품 제조업으로 확대한다.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화 대책도 마련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경영안정자금 200억원, 지역신용보증기금의 특별보증 1000억원이 13일부터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지급되고 경영안정자금 금리도 현재 연 2%에서 1.75%로 인하된다.

노란우산공제 대출금리는 한시적으로 연 3.4%에서 2.9%로 낮춰지고, 만기와 상환 기간도 연장해 준다. 중기중앙회도 가세해 13일부터 한시적으로 소기업·소상공인공제제도인 노란우산 대출이자율을 0.5%포인트 인하한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