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객실승무원 모집 공고…7월부터 보잉 787-9 3대 순차 도입

신생 항공사인 에어프레미아가 9월 첫 취항을 목표로 국토교통부에 항공운항증명(AOC)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AOC는 항공운송 사업면허를 받은 항공사가 안전운항 능력을 갖췄는지를 국토부가 종합적으로 검증하는 제도다.

국토부는 항공사의 조직, 인력, 시설, 장비, 운항·정비관리, 종사자 훈련프로그램 등 3천800여개 항목을 점검한다.

에어프레미아는 다음 달 객실 승무원 모집 공고를 내고 150여명의 경력·신입 객실 승무원을 선발하는 등 본격적으로 인력을 충원할 계획이다.

신입 객실승무원 공개 모집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7월부터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보잉 787-9 기종의 새 비행기 3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꿈의 항공기'로 불리는 보잉 787-9 항공기에는 기내의 오염을 제거하고, 깨끗한 공기로 유지해 주는 각종 장비가 설치돼 있다.

합리적 가격으로 품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항공사(HSC: Hybrid Service Carrier)를 표방하는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동남아 등에 취항하며 내년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실리콘밸리 등의 노선을 운항할 예정이다.

좌석은 프리미엄 이코노미석과 이코노미석 등 두 종류로 운영된다.

이코노미석의 간격은 35인치로 전 세계 항공사 중에 가장 넓으며 항공요금은 대형항공사보다 10∼20% 저렴하다고 에어프레미아 측은 설명했다.

에어프레미아, 국토부에 항공운항증명 신청…9월 첫 취항 목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