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개 상장사 다음달 주총부터
현대자동차그룹이 모든 상장 계열사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강조하는 주주친화 경영을 뿌리내리게 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제철, 현대모비스 등 9개 상장 계열사가 이달 이사회 결의를 거쳐 전자투표제도 도입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12일 발표했다. 현대글로비스를 비롯한 3개 계열사는 지난해부터 전자투표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현대차그룹의 12개 상장 계열사는 모두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게 된다.

12개 계열사 주주들은 다음달 열리는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는 9개 계열사는 이사회 결의 이후 주총 소집통지서 등을 통해 전자투표와 관련한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주주와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 의사결정 과정을 투명하게 하기 위해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자투표제는 기업이 전자투표시스템에 주주 명부와 주총 안건을 등록하면 주주들이 주총장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현대차그룹, 사외이사 독립성도 강화

현대자동차그룹의 비상장 계열사도 자발적으로 이사회 투명성 제고 방안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트랜시스와 현대엔지니어링은 다음달 주총에서 외부 전문가 1명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할 계획이다. 이사회의 전문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전자투표제 도입 등 주주친화 방안을 발표한 이유에 대해 △소액주주 주주권 보장 △주주총회 활성화 △주주 및 시장 관계자의 신뢰 확보 등을 꼽았다. 여건상 주총장에 나오기 힘든 주주들이 자신의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상장기업의 당연한 의무라는 설명이다. 이런 결정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얻으면 궁극적으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동시에 높일 수 있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판단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주주 권익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추가로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미 도입한 제도도 많다. 현대차와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주요 계열사는 이사회 내에 사외이사로만 구성한 투명경영위원회를 설치했다. 국내외 일반 주주들이 주주권익담당 사외이사 후보를 선임하는 제도도 도입했다.

사외이사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는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이사회 구성을 확대했고, 현대모비스는 창사 이후 처음으로 2명의 외국인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