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전기자동차 전문 스타트업 카누와 손잡고 전기차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1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누 본사에서 차세대 전기차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계약을 맺었다고 12일 발표했다. 카누는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모터와 배터리 등 전기차의 핵심 부품을 스케이트보드 모양의 플랫폼에 모듈 형태로 끼우는 구조다. 플랫폼에 다양한 차체를 올리면 여러 차종을 만들 수 있어 원가절감 효과가 크고 차량 개발 기간이 단축된다. 카누는 현대·기아차에 최적화한 모듈형 전기차 플랫폼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