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합섬, 마스크용 부직포 판매 175%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면서 부직포의 판매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동양 계열사인 한일합섬에 따르면 마스크 외피에 사용되는 주 원료인 부직포의 판매량이 지난 1월부터 이달 10일까지 전년 동기 대비 175% 증가했다. 통상 마스크는 겨울이 성수기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판매량이 유독 급증했다. 이에 따라 한일합섬의 스판본드 부직포 브랜드인 하니본(사진) 수요도 늘고 있다.

일반적으로 스판본드 부직포는 폴리에스테르 스판본드 부직포와 폴리프로필렌 스판본드 부직포로 나뉜다. 폴리프로필렌 소재 장섬유 부직포인 하니본은 인체에 무해한 소재로 착색성이 우수하다. 마스크에 사용되는 위생재를 비롯해 기저귀, 작업복, 자동차 내장재까지 다양하게 활용된다.

국내 폴리프로필렌 스판본드 부직포의 연간 생산량은 8만6000t 규모다. 이 중 한일합섬의 시장 점유율은 도레이첨단소재에 이어 두 번째다. 한일합섬은 최근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자 다른 산업에 사용되는 부직포를 마스크용으로 전환하는 등 폴리프로필렌 스판본드 부직포의 품귀 현상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스판본드 부직포의 매출은 회사 전체 매출의 24% 수준이었다.

회사 관계자는 “시중에 마스크가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부직포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