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은 올해 일반보증을 최근 3년 내 가장 큰 폭으로 늘린 49조3천억원을 운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작년보다 3조3천억원 큰 규모다.

신보는 12일 영업전략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020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일반보증은 정부의 중점정책 부문에 공급한다.

창업기업에 17조원, 수출기업 12조원, 주력산업 3조원,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9조5천억원, 고용창출·유지기업에 4조5천억원 등이다.

신보는 또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 신용보험을 20조원 규모로 인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의 상거래 결제정보와 동태적 기업정보를 결합한 '상거래 신용지수'를 구축해 정부의 혁신금융 정책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아울러 기술평가와 문화콘텐츠 전담조직을 설치해 기술혁신 기업과 문화콘텐츠 기업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저성장 기조에서 4차 산업혁명은 절호의 기회"라며 "주력산업과 신산업 병행 지원을 통해 한국경제의 펀더멘털 회복과 역동성 제고를 위해 신보가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