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수준으로 확산하고 장기화할 경우 국내 관광산업 일자리가 최대 7만8000여개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2일 신종 코로나가 2015년 메르스 때처럼 번지면 한국을 찾는 외국인은 165만명 줄고, 관광수입은 4조60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약 8개월간 유행한 메르스 당시(2015년 5∼12월) 관광객 감소율 14.4%, 관광수입 감소율 27.1%를 적용해 계산했다고 한경은 설명했다.

관광 수입 감소가 국내 산업에 미치는 연관 효과를 분석한 결과, 우한 폐렴 사태가 메르스 수준일 경우 국내 관광산업 생산유발액은 8조6000억원, 부가가치 유발액은 4조원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 보면 생산유발액은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에서 4조1000억원, 숙박서비스에서 2조원, 음식점과 주점에서 1조6000억원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유발인원은 7만8100명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에서 4만500명, 숙박서비스 1만5800명, 음식점과 주점에서 1만5000명의 취업 유발인원이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은 "메르스, 신종 코로나 등 국제 전염병은 우리 경제를 타격하는 상수가 됐다"며 "관광 산업은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산업 중 하나인 만큼 견고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한국을 '바이러스 청정국가'로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