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불확실성 영향…올해도 경제 회복 전망 어두워
영국 경제 지난해 4분기 제로성장…연간 성장률은 1.4%

영국 경제가 브렉시트(Brexit) 불확실성 등으로 지난해 4분기 제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로도 1.4% 성장하는 데 그쳤다.

영국 통계청(ONS)은 11일(현지시간)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1.3%에 비해 0.1%포인트(p) 높아진 수준이지만 여전히 예년보다는 저조한 편이다.

브렉시트 전까지 2%를 넘던 영국의 성장률은 국민투표가 있던 2016년 1.9%로 떨어졌고 2017년 1.8%에 이어 2018년 1.3%까지 하락했다.

지난해 영국 경제가 저조한 성장을 이어간 것은 미국의 중국의 무역분쟁 등으로 글로벌 경기가 좋지 않았던데다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여전히 발목을 잡았기 때문이다.

실제 이날 발표된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전분기 대비 0%로, 제자리걸음 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국민투표 이후 영국 경제를 지탱해 온 가계소비는 0.1% 늘어나는데 그쳤고, 기업 투자는 1%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GDP는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1% 성장했다.

영국은 당초 지난해 10월 말 예정됐던 브렉시트를 3개월 추가 연기하면서 4분기 내내 혼란이 지속됐다.

다만 지난해 12월 12일 열린 조기 총선에서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보수당이 압승하면서 올해 1월 31일 마침내 브렉시트를 단행했다.

브렉시트 불확실성은 사라졌지만 영국 경제가 올해도 부진을 이어갈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영란은행(BOE)은 최근 올해 영국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로 0.8%를 내놨다.

이는 지난해 11월 제시했던 1.2%에서 0.4%포인트 하향조정한 수치다.

2021년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1.7%에서 1.4%로 낮춰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