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소장과 경리직원이 잇따라 숨진 후 관리비 횡령 의혹이 불거진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 노원구청이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노원구는 11일 "실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리 책임이 있는 아파트 동대표 4명에게 과태료 총 2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며 "해당 처분은 당사자 의견 조회를 거쳐 이달 말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원구는 과태료 부과를 포함해 시정명령 11건과 행정조치 3건을 내리기로 했다.

구 조사 결과 최근 10년간 아파트 관리비 잔액이 장부 기록보다 9억9천만원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3억4천만원은 숨진 경리직원의 개인계좌에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아파트는 14억원 규모의 배관 공사를 계약하면서 장기수선충당금 계획서를 작성하지 않는 등 아파트 관리 운영 방침도 위반한 것으로 파악됐다.

노원구의 결정에 주민들은 처벌 수위가 약하다며 반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원구 관계자는 "관련 법에 따라 조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경리 직원과 관리소장은 각각 작년 12월 26일과 30일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관리사무소 전직 경리직원과 아파트 동대표 4명, 지난달 숨진 관리사무소장과 경리직원 등 7명에 대한 고소장을 주민들로부터 접수해 횡령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소장·직원 숨진 '관리비 횡령 의혹' 아파트에 과태료 200만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