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718억원으로 전년보다 21.2% 줄었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조1천318억원으로 4.6%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809억원으로 22.7% 감소했다.

유안타증권은 "미중 무역 분쟁 지속,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일부 사모펀드 환매 연기 등으로 업계 영업환경이 악화해 리테일 부문이 다소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투자은행(IB) 부문은 영업력 회복과 활성화로 전년에 이어 호조를 보였고 S&T(세일즈 앤드 트레이딩) 부문도 안정적인 주가연계증권 발행을 통해 조기상환이 증가하는 등 관련 운용수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