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원예생산자협회 현지실사…3월 총회 심사 거쳐 7월 결정

전남 순천시가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유치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순천시,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유치 잰걸음

11일 순천시에 따르면 박람회 국제승인 기구인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Horticultural Producers)가 12∼13일 현지실사에 나선다.

버나드 회장 등 6명의 AIPH 현지실사단은 국가 정원과 도심 일원의 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예정지를 둘러보고, 박람회장 대상지 위치와 개발계획 등이 개최 계획서와 일치하는지 등을 검토한다.

순천시는 12일 오후 순천만 국제습지센터 콘퍼런스홀에서 김영록 전남지사와 허석 시장, AIPH 실사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박람회 개최의 필요성과 당위성, 개최 방법, 사후 활용계획 등을 담은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순천시는 485억원을 들여 순천만국가정원을 중심으로 봉화산, 연향뜰, 동천변 저류지, 와온 일대까지 도심 전체로 영역을 확대해 2023년 4월부터 10월까지 6개월간 박람회를 열 계획이다.

외국인 32만명 등 800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해 1조5천926억원의 생산유발과 7천156억원의 부가가치 효과를 기대한다.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3월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리는 AIPH 총회 심사에 이어 7월 기획재정부의 최종 승인을 통해 결정된다.

허석 시장은 "정원을 도심으로 확장해 도시 전체를 거대한 정원으로 만들 계획"이라며 "숲, 마을, 습지, 해안, 국가 정원 등 5대 자연 정원 조성을 목표로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유치해 순천이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과 생태경제 활성화의 세계적 모범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