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관련 울산 수출입기업 애로 청취·대책 마련

울산시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 대중국 수출입 기업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울산시는 11일 시청 상황실에서 대중국 수출입기업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조원경 경제부시장, 지역 수출입기업 10개, 울산세관, 울산경제진흥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울산지역본부, 울산코트라지원단 등 유관 기관 관계자가 나왔다.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로 인해 대중국 수출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 고충을 듣고 서로가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한국무역협회 등 수출 유관기관에는 중국 수출입 애로사항이 접수되고 있다.

자동차 부품업체인 A사는 중국 진출 생산 공장이 가동 정지되고 재개 여부가 불확실한 상황 때문에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정밀화학업체인 B사는 중국 세관 업무가 중단돼 수출이 지연되는 상황을 맞았다.

시 관계자는 "대중국 수출입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 유관기관, 무역업체 등 관련 기관과의 정보 교환 등 협업체계를 더욱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시는 올해 중소기업 수출 지원을 위해 21개 사업 25억여원을 투입한다.

해외시장 개척 지원, 수출 중소기업 역량 강화, 해외 마케팅 지원, 무역환경 변화 대응 역량 강화 사업 등에 앞장서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