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대부분 소상공인의 사업장 매출이 타격을 받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전국 소상공인 109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98%(매우 감소 67.1%, 감소 30.8%)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후 사업장 매출이 줄었다고 응답했다.

매출액 감소 비율을 묻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 줄었다’는 응답이 44%로 가장 많았다. ‘30~50% 줄었다’는 소상공인은 27.2%, ‘15~30% 줄었다’는 소상공인은 21.6%로 조사됐다.

모임이 줄어든 게 소상공인 매출에 가장 큰 타격을 준 이유였다. 매출이 줄었다고 응답한 소상공인 가운데 61.4%는 모임이나 행사가 무기한 연기되면서 피해가 늘었다고 답했다. 22.5%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이동경로에 따라 지역 내 유동인구가 줄면서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했다.

소상공인에 필요한 정책으로는 경영안정자금 조기 집행을 요구하는 목소리(51.8%)가 높았다.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피해보상금 등 지원책 마련(43.2%)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특례보증 시행(22.9%)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 방역용품 지원(21.5%) 등이 뒤를 이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며 "피해 소상공인 전수조사를 통한 현실적인 지원 정책을 강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