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은행권 주택대출이 역대 최대 수준의 증가폭을 보였다. 대출 제한 등 고강도 규제가 포함된 12·16 부동산 대책이 나왔지만 정책 시차로 인해 반영되지 않은데다 2금융권 대출이 은행권으로 넘어온 영향을 받았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말 현재 은행권 주택대출은 전월보다 4조3000억원 증가했다. 1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4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다.

여기에는 안심전환대출이 시행되면서 비은행권에서 은행권으로 넘어온 1조4000억원이 포함됐다. 이를 제외한 증가폭(2조9000억원) 역시 1월 기준으로 2004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주택대출을 제외한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이 포함된 은행권 기타대출은 전월보다 6000억원 감소했다. 설 상여금이 지급되면서 마이너스통장 대출잔고 등이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주택대출(안심전환대출 포함)과 기타대출을 모두 합친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3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1월 기준으로 2004년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은 8조6000억원 증가했다. 이 가운데 대기업 대출은 3조1000억원 늘었고, 중소기업 대출은 5조4000억원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 대출은 1조6000억원 증가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