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부동산 대책 영향 미반영
대출 갈아타기도 1조4000억원
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1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말 주택거래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15억원 초과 아파트의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한 정부의 ‘12·16 부동산 종합 대책’이 아직 금융시장에 반영되지 않은 결과로 보인다.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4.3조원 '껑충'…1월 기준 역대 최대폭 증가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20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 주택담보대출 잔액(한국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포함)은 657조9000억원으로 전달보다 4조3000억원 늘었다. 지난달 증가폭은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후 1월 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지난해 12월 정부가 내놓은 12·16 부동산 대책의 영향은 이번 조사 결과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평가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 계약을 체결한 직후 매매대금 조달까지 두 달가량의 시차가 있다”며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인 작년 11월 후 주택 거래량이 상당했고 이 같은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1월에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지난해 11월 1만1000가구로 지난해 5~9월 월별 매매량(4000~7000가구)을 크게 웃돌았다.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연 1.85~2.20%대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상품도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을 불린 배경이다. 비은행권 주택담보대출에서 은행권 서민형 안심전환대출로 전환한 ‘대출 갈아타기’ 규모는 지난달 1조4000억원에 달했다.

지난달 말 은행의 가계 기타대출(신용대출 등) 잔액은 233조원으로 전달보다 6000억원 감소했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등을 모두 합친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892조원으로 전달보다 3조7000억원 늘었다. 가계대출 증가폭도 1월 기준으로 2004년 이후 가장 컸다.

지난달 말 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877조5000억원으로 전달보다 8조6000억원 늘었다. 기업대출로 분류되는 자영업자(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40조1000억원으로 1조6000억원 증가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