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 빨리 열어달라"

대구시는 국방부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 이전지 결정을 위해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개최를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21일 주민투표 이후에도 이전지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돼 선정위 개최를 서두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최근 국방부에 전달했다.

시는 권영진 시장이 지역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이런 입장을 표명한 바 있고, 신공항 이전 실무회의에서도 국방부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검토해 보겠다"고 했으나 구체적인 시기를 밝히지는 않았다고 시는 덧붙였다.

이전지 결정이 지연되면서 신공항 청사진이 될 기본계획수립 용역 일정이 차질을 빚고 있다.

시는 약 1년간 용역에서 신공항 내 민간·군 공항시설 건설계획과 총사업비 산정, 이전지 및 소음 피해지역 주민 이주 대책 등을 수립하려고 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국방부가 이전부지 선정위 개최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