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보일러 업체 귀뚜라미(대표 최재범)가 오는 14일까지 러시아 모스크바 크로쿠스 엑스포에서 열리는 ‘아쿠아 섬 모스코(Aqua-Therm Moscow) 2020’에 참가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30개국 770개 업체가 참가하고 3만여명이 참관한 이 행사는 러시아의 최대 냉·난방 설비 전시회다. 귀뚜라미는 12년 연속 참여하고 있다.
귀뚜라미, 러시아 냉난방 전시회 '아쿠아 섬 모스코' 12년 연속 참가

회사측은 이번 전시회를 앞두고 러시아 주요 대형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사전 고객초청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미리 가스보일러 6종, 기름보일러 3종, 온수기 1종, 저탕식 전기보일러 3종, 펠릿보일러 1종 등 총 15종류의 주력 제품을 홍보물로 소개했다. 이번 전시회 기간 곧바로 실질적인 상담과 계약으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서다.

귀뚜라미는 98㎡ 규모의 전시장에 벽걸이 보일러, 온수기 내부를 살펴볼 수 있도록 아크릴로 케이스를 만든 제품 등을 전시했다. 또 가스누출탐지기와 지진감지기 시연장치를 배치하는 등 관람객들이 직접 귀뚜라미보일러의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기간 총 4회에 걸쳐 공개 세미나도 진행할 예정이다. 세미나에선 특정 보일러 제품에 대한 설명과 귀뚜라미의 역사 및 경영철학, 품질경영, 연구개발(R&D) 과정 등에 대해 설명한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