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기술원,새 천년 위한 미래 축산모델 개발 박차

전남도농업기술원은 도내 축산업의 비전을 '새로운 천년을 위한 축산 모델과 식품 개발'로 설정하고 새로운 연구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도 농업기술원은 축산인구 고령화·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새로운 축산 패러다임 요구와 축산냄새·동물 질병·축산물 안전·기후 온난화 등 부정적인 인식을 해결한다는 전략이다.

주요 기술개발 분야는 ▲ 시장개방 확대 경쟁력 제고를 위한 ICT 융복합 축산기술 ▲ 축산업 존립을 위협하는 축산냄새 저감기술 ▲ 1천만 반려동물 시장을 선점할 반려동물 산업화 기술 등이다.

또 ▲ 고령화 가속화·1인 가족 증가·건강 최우선 시대에 적합한 가축품종 축산식품 ▲ 기후 온난화에 따른 축종별 사양기술 재정립 등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지금까지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양돈 냄새 저감용 미생물 3종과 오리 깔짚 부숙 촉진에 탁월한 미생물을 개발해 축산농가에 보급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이 사육하고 있는 흑염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옥수수 30% 첨가 완전 배합사료' 등 사양기술과 흑염소고기 건조·숙성 기술, 소시지 등 가공품 5종을 개발했다.

특히 한우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고급육 비육 기술과 새끼 낳지 않은 암소의 비육 기간을 35개월에서 30개월로 단축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20% 이상 사료비 절감 효과를 거두었다.

전도현 축산연구소장은 11일 "농업소득의 37%를 축산이 차지할 만큼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축산업이 농업 농촌에 중추적인 산업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연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