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공장에 설비 연내 착공…기존 제품보다 온실가스 감축

SK케미칼은 옥수수로 만든 친환경 폴리올 신소재를 상용화한다고 11일 밝혔다.

SK케미칼은 탄성 회복력이 뛰어난 신소재 'PO3G'(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라이콜) 설비를 울산공장 부지 내에 올해 안에 착공한다.

SK케미칼은 이 신소재를 상용화하는 국내 기업은 자사가 처음이고, 세계에서는 두번째라고 전했다.

SK케미칼의 PO3G는 옥수수를 발효해서 만든 원료를 기반으로 한다.

100% 친환경 바이오 원료를 사용해서 같은 양의 기존 폴리올보다 생산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40% 덜 발생한다.

PO3G는 운동화, 가구 등에 사용하는데 기존 제품보다 부드럽고 탄성 회복력과 착용감 등이 더 좋다.

SK케미칼은 "친환경 소재 분야에 회사 역량을 집중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확대하는 플라스틱 규제 등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SK케미칼, 옥수수로 만든 친환경 폴리올 상용화 나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