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캐롯손해보험)

(사진=캐롯손해보험)

캐롯손해보험은 '퍼마일 자동차보험'을 출시하고 본격적으로 자동차 보험 시장에 진출한다고 11일 밝혔다.

연간 보험료를 운행 거리와 무관하게 전액 선납하는 기존 자동차 보험과는 달리 퍼마일 자동차 보험은 소정의 가입보험료만 납부하면 이후 매월 주행거리에 따라 산출되는 보험료를 분할해 납부하게 된다.

고객의 선택권 보장을 위해 계약시에 보험료를 일시 납부하고 1년 후 만기 시점에 실제 운행한 거리에 따라 km 단위로 정산이 가능한 퍼마일 연납형도 운영한다.

캐롯 퍼마일 자동차 보험은 다이렉트자동차 보험의 평균과 비교해도 8%에서 최대 30%까지 저렴한 보험료를 제시해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퍼마일 자동차 보험에서 가장 특징적인 요소 중 하나는 국내 자동차보험에서 최초로 도입한 운행 데이터 측정 장치인 '캐롯 플러그'와 '캐롯 모바일 앱'이다.

캐롯 플러그는 퍼마일 자동차보험 월정산형을 선택하는 고객에게 보험가입 후 즉시 배송된다. 고객이 기기를 자동차의 시거잭에 꽂으면 실시간 주행거리를 측정하고 자동으로 보험료를 산출해 준다.

또한 운전자는 캐롯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주행거리와 보험료의 확인이 가능하며 응급 상황 시 SOS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고객센터에서 전화가 걸려오는 'E(Emergency)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급격한 가속도 변화를 인지해 자동으로 사고를 확인하는 등 신규 서비스도 준비중이다.

정영호 캐롯손해보험 대표이사는 "퍼마일 자동차보험은 지금까지의 획일화된 자동차보험 시장에 합리적 소비자를 위한 새로운 선택기회를 제공하는 서비스"라며 "캐롯의 자체 기술력으로 고객의 운전 패턴 및 안전운전 습관까지 파악해 향후 갱신 시 안전운전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