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올해도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LG 올레드 TV의 인기 모델 'C9'은 미국의 IT매체 씨넷(이 선정한 '2020년 최고 65인치 TV'에서 '화질 왕'으로 뽑혔다.

씨넷은 "지금까지 테스트한 TV 중 최고"라고 평가했으며 또 다른 올레드 TV 모델 'B9'을 '최고 하이엔드 TV'로 선정했다.

LG 올레드TV, 해외 호평 이어져…미국 씨넷 "최고의 TV"

또한, 미국 IT 매체 톰스가이드가 선정한 '2020년 최고 TV' 10개 제품 가운데 LG 올레드 TV(C9)가 '최고의 4K TV'로 이름을 올렸다.

톰스가이드는 "화질과 사운드가 최상의 조합을 이루고, 진정한 지능형 스마트 TV 경험과 세련된 디자인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영국의 리뷰 전문 매체인 트러스티드 리뷰는 '2020년 최고 TV' 가운데 전체 최고 제품으로 LG 올레드 TV(C9)를 선정했다.

이 매체는 "LG가 없었다면 올레드 TV 기술은 지금처럼 널리 보급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LG 올레드 TV의 뛰어난 화질이 세대를 거듭하면서 더욱 좋아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영국 IT 전문 매체 테크레이더, 왓하이파이, 캐나다 리뷰 전문 매체 알팅스 등도 LG 올레드 TV를 부문별 1위로 선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