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조업일수 3일 많은 영향
수출 회복 신호로 보기 어려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월 1~10일 수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늘었다. 설 연휴 기간 차이로 조업일수가 달랐던 것이 영향을 미쳤다. 수출 회복 신호로 보기엔 어렵다는 분석이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07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69.4%(43억8000만달러) 늘었다.

이 기간 조업일수(7일)가 설 연휴가 낀 지난해(4일)보다 3일이나 많았기 때문에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액은 오히려 15억8000만달러에서 15억3000만달러로 3.2%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승용차(114.5%), 반도체(37.8%), 무선통신기기(34.8%), 석유제품(26.2%) 등의 수출이 늘어난 반면 액정디바이스(-39.5%) 등은 부진했다.

상대국별로는 중국(36%), 미국(68.1%), 베트남(59.8%), 유럽연합(170.4%), 일본(28.9%), 홍콩(130.1%), 중동(63%) 등으로의 수출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입(120억달러)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24%(23억2000만달러) 많았다. 이에 따라 이달 들어 10일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약 13억달러로 집계됐다.

수입 품목 가운데 기계류(48.7%), 정보통신기기(22.3%), 승용차(108.4%) 등의 작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원유(-13.3%), 가스(-1.8%), 석탄(-23.9%) 등의 수입은 축소됐다.

한편 지난 1월 전체 수출은 6.1% 감소해 14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었다.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은 4.8% 증가, 14개월 만에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