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생충 4관왕' 최종 소감은 이미경 부회장
▽ "묵묵히 지원해준 동생(이재현 회장)에 감사"
▽ 이미경 부회장, '마더'부터 봉준호 '적극 지원'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영화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에 대해 동생(이재현 회장)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 이미경 CJ 부회장, 곽신애 바른손 대표. (사진 = 로이터)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영화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에 대해 동생(이재현 회장)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 이미경 CJ 부회장, 곽신애 바른손 대표. (사진 = 로이터)

"'기생충'을 지지하고 사랑한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다. 내 남동생 이재현(CJ 회장)에게도 감사하다"

이미경 CJ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생충이 작품상 부문 수상작으로 호명되자, 이 부회장은 봉준호 감독, 배우들과 무대에 올라 소감을 밝혔다. CJ그룹의 CJ엔터테인먼트는 기생충의 배급을 맡았다.

이날 시상식에 책임프로듀서(CP) 자격으로 참석한 이 부회장은 영어로 수상소감을 밝혔다. 그는 "감사하다. 나는 봉준호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트레이드 마크인 헤어스타일, 광기, 특히 연출 모두 좋아한다"며 "그의 유머감각을 좋아하고, 그는 정말 사람을 재미있게 할 줄 안다. 정말 감사하다”면서 환하게 웃었다.

또 동생 이재현 CJ그룹 회장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부회장은 "기생충을 지지하고 사랑한 모든 사람에 감사하다"며 "그간 묵묵히 지원해준 내 남동생(이재현 CJ 회장)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가장 한국적인 문화로 세계를 '문화보국' 사업을 이끌어 온 CJ그룹의 이 회장에게도 공을 돌린 셈이다.

이 부회장은 모든 한국영화 관객에게도 감사 인사를 했다. 그는 "한국영화 보러 가주시는 분들 모두가 영화를 지원해준 분들"이라며 "주저하지 않고 저희에게 의견을 바로바로 말씀해주셨다. 감사하다. 그런 의견 덕에 저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계속해서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감독상에 이어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까지 받으면서 4관왕을 기록했다.

이번 수상으로 1995년 영화사업에 처음 뛰어든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의 그간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과 봉준호 감독과의 인연은 2009년 영화 마더때부터다. 마더는 CJ와 함께 한 봉준호 감독의 첫 영화다. 마더는 300만 관객을 하회했지만, 이때부터 이 부회장은 봉준호 서포터를 자처했다.

당시 마더가 프랑스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자 이 부회장은 직접 칸까지 날아갔다. 이 부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세계 엔터테인먼트 인맥을 활용해 홍보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기생충의 아카데미 캠페인에서도 CJ는 적극적으로 나섰다. CJ는 북미에서 기생충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100억원 가량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카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 8000여명 투표를 통해 후보작 및 수상작을 선정하기 때문이다.

이에 북미 상영극장은 초기 3개에서 1060개관으로 늘어났다. 지난 8일(현지시간) 기준 기생충의 북미 매출은 3437만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북미에서 개방한 비(非)영어 영화 중 6위다. 이번 오스카 수상 효과로 북미 관객은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