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신종코로나로 경제지표 악화·경기민감주 실적 우려"

대신증권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에 따른 불안으로 단기 경제지표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업종별로는 조선·에너지·철강 등 경기민감 업종들이 실적에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경민 연구원은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주요국들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시행한 강력한 조치들이 1, 2월 경제지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경계한다"며 "특히 1월 중순부터 발표되는 지표에는 극단의 공포심리와 경기에 대한 불안이 반영됐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코스피는 신종코로나에 대한 공포심리를 경제지표를 통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단기 급등락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향후 확인해야 할 경제지표로는 중국의 1월 소비자·생산자물가와 미국의 1월 소매판매 및 산업생산, 미국 2월 소비자신뢰지수 등을 제시했다.

다만 그는 "하루 4천명에 달하던 중국 내 확진자 수 일일 증가 폭이 2천명대로 줄어들면서 신종코로나로 인한 공포심리는 정점을 통과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신종코로나 확산에 따른 경기 불안의 반대급부로 중국과 미국 등 주요국들이 강력한 경기 부양정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에 따라 감염병 공포가 지나간 후에는 글로벌 증시의 상승 추세에 힘이 실릴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대신증권 "신종코로나로 경제지표 악화·경기민감주 실적 우려"

조승빈·김지윤 연구원은 "지난 한 주간 코스피 기업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은 3.2% 하향 조정됐다"고 전했다.

이들은 "신종코로나 확산이 중국 경기에 미칠 부정적 영향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경기민감 업종 전망치의 하락 폭이 컸다"고 분석했다.

이어 "조선 분야에서는 작년 4분기 실적이 전망치에 미달한 삼성중공업이 실적 하향 조정을 이끌었으며, 에너지 부문에서도 1월 정제마진이 추가로 악화한 가운데 코로나 사태로 단기적으로 시황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실적 눈높이가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