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도시농업사업 추진…도시 텃밭 운영·인력 양성

울산시는 농업기술센터 주관으로 도시민의 건전한 여가 선용과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해 도시농업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추진 사업은 도시민 텃밭 운영, 도시농업 전문 인력 양성 및 전문가 자격 과정, 초화 양묘장 어린이 화훼 체험 등 3개 분야다.

사업은 농업기술센터 교육장과 실습 현장, 선진 농원 현장 등에서 진행된다.

도시민 텃밭 운영 사업은 울산시 울주군 청량면 문죽리 일대에서 실버농장, 다둥이·대가족·다문화 가정 등 총 100가구가 대상이다.

해당 사업에 경험이 없는 신청자가 우선 선발돼 참여할 수 있다.

도시농업 전문 인력 및 전문 자격 양성 사업은 도시농업 농사요령 과정(50명)과 도시농업관리사 취득을 위한 전문가 양성과정(20명) 등 2개 반 70명이 대상이다.

초화 양묘장 어린이 화훼 체험 사업은 농업기술센터 초화 양묘장에서 울산지역 유치원과 어린이집 7세 어린이 500명을 대상으로 모두 15차례 추진된다.

사업별 지원 자격, 사업 규모 등 자세한 내용은 농업기술센터 누리집(http://www.ulsan.go.kr/atc)을 보거나 사업 담당별(☎229-5471-3)로 문의하면 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도시민에게 농업 체험 활동과 농업 기술 교육을 제공해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