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오는 11일 국회 출석 설명 예정
"미국 경제 불황 가능성은 적다" 진단
2020년 2월 2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보건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년 2월 2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보건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이(Fed)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이 미국 경제에도 새 위험이라고 평가했다.

우한 폐렴 발발지인 중국 내 경제 전반이 위축되면서 파급 효과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시장으로 번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 의장은 오는 11~12일 미 하원과 상원의 관련 상임위에 출석해 이같은 결론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미 중앙은행은 7일(현지시간) 의회 제출용 반기 보고서에서 "중국경제 규모로 볼 때 중국의 큰 어려움들이 위험 수용범위 축소, 달러화 평가절상, 무역 위축 등 방식으로 미국과 전 세계 시장으로 번질 수 있다"며 "중국 신종 코로나의 영향은 새로운 위험으로 등장했다"고 진단했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 의장. 사진=연합뉴스

다만 미 중앙은행은 미국 경제의 불황 가능성은 적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제조업 부진과 글로벌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의해 다소 느려지긴 했지만 미국의 경기 화장세가 더뎌졌지만 핵심 위험들이 약화하고 있다는 평가였다. 또 채권시장 동향 및 경기침체 예측 모델 결론에 근거 "향후 몇 년간 경기침체가 발생할 가능성은 최근 몇 달 간 매우 낮아졌다"고 예상했다.

이어 연준은 미국 고용시장과 소비 지출이 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무역정책을 둘러싼 갈등이 줄어들고 글로벌 경제 성장세 안정 신호가 나왔다"며 "금융 여건들도 나아졌다"고 평가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