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새 스마트폰 발표도 미뤄…중국 ZTE도 참가 취소
주최 측 "LG전자 불참 결정 유감…MWC는 예정대로 진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지속하자 국내 기업들이 이달 24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20' 참가를 취소하거나 불참을 검토하고 있다.
신종코로나 확산에 LG전자, MWC 참가 취소…기업들 불참 검토(종합2보)

LG전자는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함에 따라 고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우선시해 MWC 2020 전시 참가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MWC에 참가하는 국내 기업 중 참가 취소를 결정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해외 기업 중에서는 중국 ZTE 역시 MWC 현장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제품 공개 기자간담회를 취소했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전시회의 경우 전년도 전시가 끝나는 시점에 전시장 사용료 등에 대한 협의가 마무리된다.

숙소, 항공 등도 계약돼 있어 취소했을 때 비용 부담이 크지만, 고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과거 MWC 규모에 비춰볼 때 올해 MWC에는 관람객 10만명 이상이 몰리고, 이중 중국인 관람객이 3만∼4만명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MWC 행사 특성상 참가자들이 직접 기기를 만지고 체험하는 과정에서 감염 위험성이 크다는 문제가 대두돼왔다.

LG전자는 당초 MWC에서 새 스마트폰인 'V60 씽큐'와 'G9 씽큐'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이 역시 연기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동향을 살펴 안전 여부를 판단해 추후 신제품 공개행사를 가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음달께 출시 국가별로 개별 공개 행사를 개최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전시 참가 취소와 별개로 글로벌 이동통신사와 사전에 약속했던 미팅은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다.

MWC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대변인은 LG전자의 전시 참가 취소 결정에 대해 이날 "LG전자를 올해 행사에서 볼 수 없게 돼 아쉽게 생각한다"며 유감을 표했다.

GSMA 대변인은 다만 전날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행사에 미치는 영향이 적기 때문에 예정대로 MWC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다른 기업들 역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올해 처음 MWC에 참석하려고 계획했던 기아차는 전시를 취소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삼성전자, SK텔레콤, KT 등은 아직은 전시 부스를 계획대로 운영한다는 방침이지만, 추후 상황 전개에 따라 계획을 변경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SK텔레콤은 예정했던 현지 미디어 간담회를 취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