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입장문서 "전문경영인 도입해 주주가치 제고"…사실상 '조원태 퇴진' 요구
"KCGI 주장에 조현아·반도 공감"…"경영 일선엔 안 나선다"

한진그룹의 경영권이 달린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이 결국 '반(反) 조원태'를 위한 공동 전선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조 전 부사장의 '반기'로 수면 위로 부상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은 한층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법무법인 태평양은 31일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명의의 3자 공동 입장문을 통해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현재 경영상황이 심각한 위기상황이며 그것이 현재의 경영진에 의해서는 개선될 수 없다"고 밝혔다.
조현아, KCGI·반도건설과 손잡았다…불붙은 한진 경영권 분쟁(종합)

이들 3자는 입장문에서 "전문경영인제도의 도입을 포함한 기존 경영방식의 혁신, 재무구조의 개선 및 경영 효율화를 통해 주주가치의 제고가 필요하다는 점에 함께 공감했다"며 "다가오는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의결권 행사와 주주제안 등 한진그룹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활동에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사실상 이번 주총에서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재연임을 막고 조 회장의 퇴진을 요구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것이다.

이들은 "이는 그동안 KCGI가 꾸준히 제기해 온 전문경영인제도의 도입을 통한 한진그룹의 개선 방향에 대해 기존 대주주 가족의 일원인 조현아 전 부사장이 많은 고민 끝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새로운 주주인 반도건설 역시 그러한 취지에 적극 공감함으로써 전격적으로 이뤄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체제와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해, 어느 특정 주주 개인의 이익에 좌우되지 않고 그동안 소외됐던 일반주주들의 이익을 증진하며 주주 공동이익을 구현할 수 있는 모범적인 지배구조를 정립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아, KCGI·반도건설과 손잡았다…불붙은 한진 경영권 분쟁(종합)

이를 위해 이들 세 주주 모두 경영의 일선에 나서지 않고 전문경영인에 의한 혁신적 경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다시 말해 조 전 부사장 역시 이번 '반 조원태' 전선 형성이 자신의 경영 복귀나 경영권 확보라는 개인적인 욕심 때문이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한 것이다.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는 이날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계열사인 대호개발·한영개발·반도개발과 한진칼 주식에 대한 공동보유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현행법상 일명 '5%룰'에 의해 합의 또는 계약으로 지분을 공동 취득·처분하거나 의결권을 공동 행사키로 한 경우 합산 보유비율이 발생주식 등의 총수의 5% 이상이면 이 같은 사항을 공시해야 한다.

그레이스홀딩스와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계열사 등 특별관계자들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은 총 32.06%다.

이중 반도건설의 의결권 유효 지분(8.20%)을 고려하면 이들 3자의 총 지분율은 31.98%가 된다.

이들의 공동 전선 구축이 현실화하면서 지난달 23일 조 전 부사장의 '반기'로 수면 위로 급부상한 한진그룹 경영권의 향방은 안갯속에 빠지게 됐다.
조현아, KCGI·반도건설과 손잡았다…불붙은 한진 경영권 분쟁(종합)

양측이 확보한 지분이 막상막하인 상태여서 3월 주총에서의 표 대결을 위한 우호 지분 확보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한진 총수 일가의 지분은 28.94%로, 조 전 부사장(6.49%)이 이탈하면서 조 회장 측 지분은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편을 들어준다는 전제 하에 22.45%가 된다.

여기에 그룹 '백기사'인 델타항공(10.00%)과 조 회장의 '우군'으로 분류된 카카오(1%)의 지분을 더하면 조 회장의 지분은 33.45%다.

이 고문과 조 전무까지 이탈할 경우 사실상 경영권을 내려 놔야 하는 상황까지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한진칼 지분 4.11%를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의 선택과 작년 3월 3.61%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던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의 현 지분율 등도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재계 관계자는 "조 전 부사장이 전문경영인 도입이라는 '당근'을 제시한 만큼 조 회장도 경영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나머지 가족과의 단합은 물론 다른 주주를 설득할 수 있는 그룹 지배구조 개선안 등의 대책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