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청년층을 대상으로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는 ‘신한 햇살론 유스 대출’을 출시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이 상품은 신한은행이 금융위원회, 서민금융진흥원과 함께 협업해 개발한 것이다.

대출 대상은 만 19~34세의 대학생, 대학원생, 취업준비생, 중소기업 재직 1년 미만의 사회초년생 등이다. 대출 한도는 최대 1200만원이다. 연 3.5% 고정금리로 최대 15년까지 이용할 수 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