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보험공사는 대우건설이 수주한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 건설사업에 3억7500만달러(약 4400억원)의 수출금융을 제공한다고 30일 발표했다. 국내 기업의 저개발국 건설사업 참여를 지원하는 무보의 ‘국가개발 프로젝트’ 특별지원 첫 사례다. 해당 사업은 나이지리아 남부 보니 섬에 있는 기존 LNG 플랜트(1~6호) 부지에 7호 플랜트를 증설하는 내용이다. 설계·조달·시공(EPC) 금액은 약 5조원으로, 이 중 대우건설 수주 예상액은 약 2조원이다.

이번 수출금융 제공은 ‘국가개발 프로젝트’ 특별지원 첫 사례다. 무보는 한국 기업의 해외 수주 확대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국가개발 프로젝트에 올해 8000억원까지 무역보험을 특별지원할 계획이다. 이인호 무보 사장은 “한국 기업이 과감히 도전할 수 있도록 국가개발 프로젝트 지원을 강화해 대체 시장 발굴과 수주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