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찰 초코파이 情', 2달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사진=오리온 제공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108,500 +3.83%)이 선보인 신제품 '찰 초코파이 정(情)'이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

30일 오리온에 따르면 초코파이 탄생 45주년 기념으로선보인 신제품 찰 초코파이 정의 누적판매량이 1000만개를 넘겼다.

찰 초코파이 정은 초코파이에 전통 디저트인 떡을 접목한 제품이다. 달콤한 ‘인절미 초콜릿’과 마시멜로우 속 ‘인절미 스프레드’가 들어간 ‘찰 초코파이 인절미’와 흑임자가 들어간 빵에 마시멜로우 속 ‘흑임자 스프레드’가 더해진 ‘찰 초코파이 흑임자’ 등 2종이 있다.

오리온은 "일부 매장에서 매진되는 등 소비자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생산 즉시 전량 출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