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FOMC, 인하 가능성 8.9%…전월비 4.7%P↑
美경기둔화·유동성 정책 종료…2분기 인하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Fed)이 올 2분기에 기준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전망이 여의도 증권가(街)에서 나오고 있다. 가계소비 둔화 등 미국 경제의 성장 속도가 완만해질 것으로 보이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Fed의 정책이 2분기에 종료될 것으로 예상돼서다.

Fed는 29일(현지시간) 통화정책회의(FOMC)를 마친 뒤 현행 기준금리인 연 1.50~1.75%를 유지하기로 했다. 위원 전원이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시장의 예상대로다.

당분간 미국의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압도적인 가운데 인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FOMC에서 기준금리가 동결될 가능성을 91.1%로 반영하고 있다. 인하 가능성은 8.9%로 전날의 7.7%보다 1.2%포인트 증가했다. 한 달 전 4.2%보다는 2배 이상 늘어났다.

여의도 증권가에서는 Fed가 2분기 금리 인하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올해 미국 경제가 완만한 둔화 흐름을 보일 가능성이 있어서다.

한국투자증권은 2020년 미국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이 Fed가 기대하는 2% 전후 수준이 아닌 1.5%대로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증권사 박정우 연구원은 "설비투자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민간소비 역시 둔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여기에 우한 폐렴 등 외부 충격으로 예상보다 부진이 심화될 가능성도 있다"라며 2분기 금리인하를 예상했다.

Fed가 시장에 돈(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정책이 2분기에 종료된다는 점도 금리인하 주장에 무게를 더한다.

Fed는 지난해 9월부터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시장에 개입하고 있다. 10월부터는 월 600억달러 규모의 단기 국채 매입을 진행 중이다. 레포 시장 개입은 올 1월 종료 예정이었으나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4월까지 이어가겠다고 Fed는 밝혔다. 국채 매입 역시 2분기 말 자산 적정 수준인 1조5000억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속도 조절'을 시사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2분기께 시장에 공급됐던 유동성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강승원 NH투자증권(8,750 +3.80%) 연구원은 "Fed의 정책 변곡점은 2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2분기 Fed 자산매입 종료와 맞물려 금리인하 가능성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했다.
"Fed, 2분기 금리 내릴 것"…자산매입 종료 시점에 인하 무게[이슈+]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