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G,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과 제휴
▽ 3년간 '릴' 공급…"첫 글로벌 유통망 확보 시동"
KT&G(74,500 +3.19%)가 글로벌 담배기업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과 손잡고 전자담배 '릴(lil)'을 해외에 선보인다.

KT&G, PMI와 손잡고 전자담배 '릴' 글로벌시장 전격 진출. 사진=KT&G 제공

KT&G, PMI와 손잡고 전자담배 '릴' 글로벌시장 전격 진출. 사진=KT&G 제공

KT&G는 29일 PMI와 서울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KT&G-PMI 글로벌 컬래버레이션' 행사를 열고 릴의 해외 판매를 위한 제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KT&G는 3년간 릴 제품을 PMI에 공급한다. 공급 제품은 현재까지 국내 출시한 궐련형 전자담배인 ‘릴 하이브리드’와 ‘릴 플러스’, ‘릴 미니’, 액상형 전자담배인 ‘릴 베이퍼’ 등 총 4종이다. 향후 출시 예정인 제품도 포함된다. PMI는 릴 제품을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에서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올해 안에 제품의 해외 판매를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최초 계약기간은 3년이나 성과가 좋을 경우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체결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해외 판매 제품 브랜드명의 경우 현재 사용 중인 ‘릴'과 '아이코스(IQOS)'를 병기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7년 첫선을 보인 릴은 KT&G의 독자적인 기술이 집약된 제품이다. KT&G는 효율적인 해외 유통망 확보를 위해 PMI의 손을 잡았고, PMI는 릴을 통해 제품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양사는 설명했다.

백복인 KT&G 사장은 "글로벌 선두주자인 PMI와의 전략적 제휴로 KT&G의 브랜드 경쟁력과 혁신적인 제품개발 능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한편, KT&G는 2025년까지 ‘글로벌 빅4’ 기업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80여 개인 진출 국가 수를 올해까지 100여 개국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