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이관 완료…"사업 경쟁력 강화"

LG전자가 기업간거래(B2B) 사업인 자동차 램프 사업 모두를 자회사 ZKW에 넘겼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ZKW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LG전자의 자동차 램프 사업을 자사로 통합했다고 밝혔다.

ZKW는 LG전자가 지난 2018년 인수한 자동차용 조명업체로 램프 사업 이관 절차는 작년 7월 ZKW 한국 법인 설립 이후 12월 중순께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LG전자 VS(자동차부품솔루션) 부문이 운영하던 중국 닝보(寧波) 소규모 램프 생산공장도 ZKW에 넘겨졌다.

램프 사업 통합 목적에 대해 ZKW는 "한국 전장 시장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램프 사업 통합으로 본질적인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