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노린 초소량 배달
생활용품·먹거리 등 3500여종
서울 전역·인천 등으로 확대

구매층 겹치는 편의점·온라인몰
B마트 서비스 확장에 긴장
배민 "대형마트가 경쟁자"
우유(1L짜리 2690원)와 사과 한 개(990원), 짜장라면 한 봉지(1400원)만 주문해도 30분 만에 집에서 받아볼 수 있을까.

배달의민족(이하 배민) ‘B마트’ 서비스를 이용하면 가능하다. 배민은 서울 송파에서 시작한 이 서비스를 최근 수도권 전역으로 확장했다. 국내 배달 앱(응용프로그램) 시장 1위 배민이 초소량 배달 서비스를 키우기 시작하자 업계는 긴장하고 있다. 이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자리잡으면 품목이 많이 겹치는 편의점이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5000원 주문도 1시간내 배달…배달의민족 'B마트'의 경쟁자는?

3500여 종 상품을 봉지째 배달

B마트를 통해 소량의 식료품과 생활용품을 주문하면 30분~1시간 안에 받을 수 있다. 배민은 2018년 말 시범서비스 ‘배민마켓’을 시작했다. 작년 11월 서비스 지역을 서울 전역으로 넓혔다. 이어 지난 16일 인천 일부 지역 등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배민은 조만간 경기 일산, 인천 부평 등에서도 B마트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B마트 서비스는 배달의민족 앱에서 사용할 수 있다. 판매 상품은 3500여 종. 밥·도시락, 국·탕·찌개, 과일·샐러드 등 식품류를 비롯해 화장지, 문구류, 주방용품, 반려동물 관련 상품 등 생활잡화까지 총 28개 카테고리의 상품을 판매한다. B마트의 최소 주문금액은 5000원이다. 배달료는 상품의 무게나 거리에 관계없이 2500원이다. 3만원 이상은 무료 배송이다. 서비스 확장을 위해 다음달 중순까지 배달료를 받지 않는다.

B마트는 배민이 직접 물건을 사다 놓고 보관하다가 배송해 준다. 서울 시내 주문량이 몰리는 거점 지역 15곳에 있는 전용 물류창고에서 배달된다. 물류센터들은 반경 3㎞ 이내 주문을 처리한다. 주문이 들어오면 주변 지역에서 활동 중인 라이더가 물류창고에 들러 상품을 받아 소비자에게 전달한다. 일반인이 원하는 시간을 선택해 배달 일을 하는 시간제 부업인 ‘배민커넥트’의 라이더도 이 서비스를 해 준다.

1인 가구 집중 공략

1인 가구가 많아지고 ‘라스트마일(last mile: 걷기에는 멀고 차를 타기에는 모호한 거리)’ 배달 수요가 늘자 배민이 B서비스를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배민도 1인 가구를 이 서비스의 주요 소비자로 보고 있다. 상품도 1인 가구가 즐겨 찾는 품목 위주다. 현재 B마트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은 요리, 반찬 같은 간편식으로 전체 판매액의 약 30%를 차지한다. 생수·음료(10%), 우유·유제품(9%), 아이스크림(9%), 라면(6%)이 뒤를 잇고 있다.

배민 관계자는 “마트에서 대량으로 구입해 쌓아 놓던 식품을 소비자가 필요할 때마다 낱개 단위로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이용자인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취향대로 상품을 묶어 파는 맞춤형 서비스도 넣었다. 예를 들어 ‘술 마신 다음날’ 먹거리를 찾는 사람을 위해 얼갈이국·우거지국·황태국 세 상품을 한 세트로 파는 기능이다. ‘만두가 먹고 싶을 때’ ‘과일맛 아이스크림이 당길 때’ 등 여러 조합으로 상품을 고를 수 있다.

B마트에서 판매하는 품목은 상당수가 편의점과 겹친다. 하지만 배민 측은 “B마트의 경쟁자는 편의점이 아니라 생활 전반의 상품을 판매하는 마트”라고 설명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