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최고 험지 사업장' 브라질 마나우스 법인 등 방문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힘은 도전과 혁신에서"…'미래' 강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 설 연휴에 중남미를 찾아 '명절 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갔다.

삼성전자는 27일 이재용 부회장이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주에 있는 삼성전자 마나우스 법인을 방문해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명절에 일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설 연휴 중남미 사업점검…'명절 현장 경영' 지속

이 부회장은 28일에는 중남미 사업을 총괄하는 브라질 상파울루 법인을 방문해 현지 사업전략을 점검하고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캄피나스 공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2014년부터 설·추석 등 연휴를 이용해 해외 출장을 다니고 있다.

그는 해외 현장의 임직원을 격려하거나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소화하는 등 '명절 현장 경영'을 정례화하고 있다.

지난해도 설 연휴에 중국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 2기 공사 현장을 방문했으며 추석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이번 중남미 출장에는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과 노태문 신임 무선사업부장 사장 등 TV와 스마트폰 등 완제품을 담당하는 사업부장들과 장시호 글로벌품질혁신실장 부사장 등이 동행했다.

브라질 마나우스와 캄피나스 공장은 스마트폰과 TV, 생활가전 등을 만들어 중남미 시장에 공급하는 생산기지로 7천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이 진행되는 가운데 지난주 사장단과 임원 인사를 단행하며 '뉴 삼성'으로의 변화에 속도를 내는 등 현장과 미래 경영에 주력하고 있다.

이재용, 설 연휴 중남미 사업점검…'명절 현장 경영' 지속

이 부회장은 마나우스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힘은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에서 나온다"면서 "과감하게 도전하는 개척자 정신으로 100년 삼성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자"고 당부하며 미래를 강조했다.

이어 "오늘 먼 이국의 현장에서 흘리는 땀은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는 자양분이 될 것"이라며 현장의 중요성과 현장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강조했다.

재계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은 현재 1위인 사업 부문의 초격차를 확대하기 위한 '현장 경영'과 시스템 반도체, 5G, 전장용 반도체 등에 대한 목표와 비전을 제시하는 '미래 경영'을 엮어 삼성의 경쟁력을 높이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재용, 설 연휴 중남미 사업점검…'명절 현장 경영' 지속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