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량세 도입후 국산 수제맥주 '훨훨'…매출 3배 증가

52년 만에 종량세 도입을 골자로 주세법이 개정되면서 국산 수제맥주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이달 1∼26일 국산 수제맥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배 이상(221.8%)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제맥주 매출 상승에 힘입어 국산 맥주 매출도 28.2% 증가했다.

지난해 국산 맥주 매출 신장률은 평균 5.3% 수준이었다.

세븐일레븐은 "일본 불매운동 영향으로 외국 맥주 수요가 주춤하는 상황에서 이달 들어 국산 수제맥주 6종을 대상으로 3캔에 9천900원 할인 행사가 진행됨에 따라 수요가 크게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수제맥주 자체의 영향력도 조금씩 커지고 있다.

세븐일레븐 국산 맥주 부문에서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2.5%에 그쳤지만, 지난해에는 7.5%까지 올랐고, 올해는 9.0%까지 치솟은 상태다.

또 2017년 수입 맥주가 국산 맥주의 판매량을 앞질렀지만, 올해 1월 현재 국산 대 수입 맥주 매출 비중은 52.5%대 47.5%로 다시 국산이 승기를 잡은 상태다.

세븐일레븐은 다음 달 수제맥주 5종을 대상으로 4캔에 1만원 행사를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