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대일 무역적자 191억달러…수입 12.9%·수출 6.9% 감소
"日수출규제에도 국내 생산차질 없어…한국보다 일본이 더 타격"
한국 무역적자국 1위는 여전히 '일본'…적자액은 16년만에 최저

일본이 한국의 무역적자국 1위 자리를 5년 연속 지켰다.

하지만 일본의 수출규제 역풍 등으로 인해 적자액은 16년 만에 최저로 줄었다.

2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은 일본과의 무역에서 191억6천3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이는 한국의 무역대상국 중 가장 큰 적자 규모이다.

2위는 사우디아라비아(181억1천300만달러), 3위는 호주(127억1천600만달러), 4위는 카타르(126억8천300만달러), 5위는 독일(112억5천100만달러)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무역적자국은 대부분 자원부국이거나 소재강국이었다.

일본은 2015년부터 5년 연속 한국의 무역적자국 1위를 유지했으나 적자액은 2003년 190억3천700만달러 이후 16년 만에 최저로 줄었다.

한국이 대일 수입액은 475억7천500만달러로 전년의 546억400만달러보다 12.9% 감소했다.

한국 전체 수입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도 10.2%에서 9.5%로 하락했다.

같은 기간 한국의 대일 수출액은 305억2천900만달러에서 284억1천200만달러로 6.9% 줄었다.

다만 지난해 한국 수출이 전반적으로 부진하면서 전체 수출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에서 5.2%로 소폭 늘었다.

한국 무역적자국 1위는 여전히 '일본'…적자액은 16년만에 최저

지난해 대일 무역적자가 줄어든 요인 중 하나는 일본의 수출규제다.

일본은 지난해 7월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대한국 수출규제를 단행했다.

3개 품목의 일본 의존도가 높은 탓에 국내 업계의 불안감이 상당했지만, 반년이 지난 현재까지 실제로 생산 차질로 이어진 경우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일 간 무역 동향을 보면 한국보다는 일본이 오히려 더 큰 타격을 입은 셈이 됐다.

지난해 10월 일본의 총수출에서 한국의 위치는 2005년 5월 이후 14년 5개월 만에 4위로 떨어졌다.

11월에도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정부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양국의 불확실성을 높이며 부당한 조치인 만큼 원상회복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소재·부품·장비의 공급 안정화와 경쟁력 강화 정책을 흔들림 없이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