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가 급등 영향
2년 만에 최고 기록 갈음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보유한 삼성 계열사 지분의 전체 평가액이 처음으로 19조 원을 넘었다.

25일 재벌닷컴이 이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일 종가 기준으로 19조2608억 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 기록은 2018년 1월 29일의 18조9851억 원으로 2년 만에 기록을 새로 썼다. 20일 최고치를 찍은 후엔 다소 감소해 23일 18조8671억 원으로 마감했다.

연도별로 보면 이 회장의 주식 가치는 2017년 말 18조5836억 원으로 고점을 찍은 뒤 그룹 계열사들의 주가가 하락하면서 2018년 말에는 13조6289억 원으로 하락했다. 작년에는 연말에 다소 주가가 반등한 영향으로 17조6213억 원으로 회복했다.

올해 들어 최고치를 찍을 수 있었던 배경은 삼성전자 주가가 급등한 영향으로 보인다. 최근 삼성전자는 연일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다. 덕분에 이 회장의 주식 평가액도 1조6000억 원가량 급등했다.

이 회장은 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지분율 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주(0.08%), 삼성SDS 9701주(0.01%), 삼성물산 542만5733주(2.86%), 삼성생명 4151만9180주(20.76%) 등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는 2018년 5월 액면분할 직전 265만 원(액면분할 환산 주가 5만3000원)에 달했으나 액면분할 이후 주가가 3만7000원 대까지 떨어지는 부진을 겪었다. 최근에는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감에 1월 9일 종가 5만8600원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한 이후 상승세를 지속해 23일 기준 종가는 6만800원이다.

이 회장이 보유한 주식 가운데 삼성전자 지분 평가액은 23일 종가 기준 약 15조2000억 원으로 전체 보유주식 평가액의 80%가량을 차지한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다른 계열사 주식들의 가격이 현재 가격을 유지한다고 가정할 경우, 삼성전자 주가가 6만5400원을 넘으면 이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20조 원을 넘어서게 된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