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최고 품질의 장단콩으로 생산, 가공, 유통, 판매뿐 아니라 체험·관광·문화가 어우러진 6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장단콩웰빙마루 조성 공사를 올해 4월 착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장단콩으로 6차산업 육성'…파주장단콩웰빙마루 4월 착공

파주장단콩웰빙마루 조성사업은 2015년 경기 북·동부 경제특화발전사업 공모에 당선돼 도비 100억원을 사업비로 확보하면서 추진됐다.

총사업비 207억원을 들여 내년 7월까지 탄현면 성동리 678번지 일원 4천445㎡에 장류(생산, 분양, 판매) 시설과 웰빙(로컬푸드 판매, 외식업), 문화(체험) 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사업은 2017년 5월 착공됐으나 수리부엉이 서식지 보호 대책 미흡을 이유로 중단됐었다.

그러나 최종환 시장 취임 후 시민 공론화 과정을 거치면서 2018년 10월 탄현면 성동리 일원으로 사업부지를 변경하고,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사업을 준비해 왔다.

최 시장은 "파주장단콩웰빙마루는 장단콩을 주제로 한 콩 수요 촉진과 농가 소득 증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