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퍼드 이코노믹스 "세계 무역 올 하반기부터 회복세"

세계 무역이 올해 하반기부터 회복세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25일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컨테이너 물동량 전망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와 교역이 올해 1분기나 상반기까지 약세를 보이다가 회복세로 돌아설 것"이라며 내년과 내후년 세계 무역 증가율을 각각 2.5%와 3.0%로 제시했다.

또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율은 올해와 내년 각각 2%와 3% 수준일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이런 무역 회복세는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올해 2.5%에서 내년 2.8%, 2022년 2.9%로 높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작년 12월 미중 1단계 무역합의가 타결됐지만 앞으로도 무역갈등 리스크는 작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다.

보고서는 "미중 1단계 무역합의로 올해 관세 장벽이 더 높아지지는 않을 것이란 희망은 있지만 이는 일시적 휴전일 뿐"이라고 평가했다.

해운 분석기관 드루리도 최근 보고서에서 비슷한 전망치를 제시했다.

드루리는 글로벌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율이 작년 2.3%에서 올해 3.3%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세계은행은 이달 초 보고서에서 올해 글로벌 교역량 증가율을 1.9%로 예상했고 국제통화기금(IMF)은 2.9%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