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 중심 자본주의 넘어
고객·종업원·지역사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 공익 추구"
다보스포럼 패널로 등장한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회적 가치 측정 고도화해야"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은 “사회적 가치에 대한 측정을 고도화해 이해관계자들의 가치를 극대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23일 스위스 다보스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의 ‘아시아 시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란 세션에 패널로 나와 “기업 경영의 목표와 시스템을 주주에서 이해관계자로 바꾸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의무가 됐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란 주주 중심인 주주 자본주의와 달리 주주뿐 아니라 고객, 종업원, 협력업체, 지역사회, 정부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공익을 추구하는 개념이다.

최 회장은 “재무제표를 통해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듯 앞으로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성과를 키워가야 한다”며 “특히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측정기법을 확보해야 사회적 가치를 제대로 된 방향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그룹은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방법을 자체 개발한 뒤 2014년 사회적 기업, 2018년 SK그룹 관계사를 대상으로 사회적 가치 수치를 내고 있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표준화한 측정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 세계 4대 회계법인, 글로벌 기업들과 비영리법인을 구성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측정의 객관성과 신뢰성 등을 담보하기 위해선 더 많은 데이터를 확보해야 한다”며 “더 많은 기업과 이해관계자들이 사회적 가치 창출과 측정에 동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최 회장이 참여한 세션엔 고노 겐지 NHK 미주 총국장이 사회를 맡았으며, 양극화와 불평등 연구로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를 비롯해 로라 차 홍콩증권거래소 회장, 고쿠부 후미야 마루베니 회장 등이 패널로 나왔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