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소처 확대…소비자 피해예방·권익보호 기능 제고
P2P 등 혁신금융사업자 지원…'섭테크' 강화도
조직개편 나선 금감원…'소비자보호' 전면 배치

금융감독원이 조직을 개편했다. 금융소비자보호를 전면에 내세웠다. 금융소비자보호처를 대폭 확충하고 기능을 재편했다. 이 밖에 P2P(개인 간 거래) 금융업법 시행을 대비해 감독·검사 전담조직을 늘렸다.

금감원은 23일 금소처 확충과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및 혁신 지원조직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 장은 "금융소비자를 보호하자는 분위기를 따르고 은행, 증권, 보험 등 여러 금융권에 걸쳐 판매되는 고위험 상품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을 개편하게 됐다"고 설명헀다.

금소처를 대폭 뜯어 고쳤다. 기존 6개 부서, 26개 팀이었던 조직을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늘렸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소비자 피해예방(사전적)과 권익보호(사후적)라는 두 축을 중심으로 조직을 다시 편성했다. 부문별로 부원장보가 맡아 책임지고 경영한다.

피해예방 부문에서는 금융상품 약관을 심사하고 근거법에 따른 금융상품 판매를 감독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금융상품을 설계, 모집, 판매하는 과정별로 세심하게 들여다보고 민원 데이터베이스(DB) 등을 활용해 수시로 감독한다는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은 상품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연금감독 기능 등을 금소처로 넘겨 소비자의 경제적 자생력을 키울 예정"이라고 했다.

권익보호 부문에서는 '신속민원처리센터'를 신설해 민원처리 기능을 늘려 소비자 만족도를 채울 예정이다.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등 여러 업권에 걸친 주요 민원과 분쟁에 대해 신속하게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필요에 따라서는 합동검사도 한다.

혁신금융사업자도 지원한다. 이들이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상담(컨설팅) 중심의 검사인력을 늘린다. P2P금융업법 시행을 앞두고 이들 업권에 대한 감독·검사 통합조직도 키웠다.

감독업무에 'IT(정보기술)'를 입히는 일도 추진하고 있다. 금융감독(Supervision)과 기술의 합성어인 섭테크(SupTech) 체제를 세우기 위해 '섭테크혁신팀'을 새로 만들고 IT 기반의 감독·검사 체제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금소처를 확대 개편했음에도 기존 조직 통페합 등을 통해 조직 규모 확대를 최대한 억제했다"며 "조직운영 효율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조직개편 나선 금감원…'소비자보호' 전면 배치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