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중소기업 대표 브랜드

미디어커머스 기업 첫 사례
레깅스 브랜드'젝시믹스'로 유명
작년 영업이익률 25%…재무탄탄
젝시믹스 오프라인 매장 사진

젝시믹스 오프라인 매장 사진

미디어커머스 전문기업인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온라인에 최적화된 브랜드 연구개발 능력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반의 마케팅 노하우를 보유한 회사다. 자체상표(PB)로 생산한 제품을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다양한 채널에서 판매하고 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직원의 나이와 학력에 상관없이 능력 및 성과를 바탕으로 ‘파격 승진’을 하는 기업이기도 하다.

업체 관계자는 “우리는 제조기술 기반의 미디어커머스 기업으로서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며 “수많은 샘플링과 테스트를 통해 고품질의 제품을 제공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일으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미디어커머스 업체로는 처음으로 코스닥 기업공개(IPO)에 도전하고 있다.

브랜드엑스

브랜드엑스

트렌드 선도 미디어커머스 대표주자

미디어커머스는 자체상표로 생산한 다양한 제품을 SNS에서 판매하는 업체다. 상품 콘텐츠와 커머스를 창의적으로 융합해 새로운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는 게 특징이다. 대표 기업으로는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외에도 블랭크코퍼레이션, 에이피알, 에코마케팅 등이 있다.

강민준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대표는 “작년 4월 기준으로 기업 가치가 1000억원 정도”라며 “이런 판단을 기준으로 지난해 한국투자파트너스, KTB네트워크, IMM인베스트먼트, 로그인베스트먼트로부터 25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올 상반기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공동 대표 주관사로 삼성증권과 대신증권을 선정했다. 심사 승인, 밸류에이션, 공모 등 나머지 절차를 마무리하고 가급적 올해 안에 코스닥시장에 입성하는 것이 목표다.

남성 드로즈 팬티

남성 드로즈 팬티

레깅스부터 소형가전까지

이 업체는 레깅스 브랜드 ‘젝시믹스’로 잘 알려져 있다. 젝시믹스의 ‘셀라레깅스’는 탁월한 탄력성과 몸매 보정 효과로 SNS에서 ‘뱃살 지우개 레깅스’로 불리며 인기를 끌었다. 2017년부터 중국, 홍콩, 베트남, 대만, 일본, 싱가포르 등 해외 시장에도 진출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일본 현지 법인을 설립하는 등 판로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레더 지갑

레더 지갑

이 업체가 보유한 남성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마르시오디에고’의 시장 점유율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출시한 남성 드로즈 팬티, 스마트 지갑, 올인원 스킨 솔루션 등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하면서다. 조약돌 칫솔 살균기, 텀블러 공기청정기, 클린미스트 등 소형 생활가전 브랜드 ‘휘아’도 이 업체가 보유한 브랜드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의 자회사 쓰리케어코리아는 다이어트 도시락 브랜드 ‘포켓도시락’을 기획해 미디어커머스 시장에서 유통했다. 이 제품은 20~30대 여성과 직장인 사이에서 인기를 끌며 지난해 매출 100억원 이상을 달성했다.
남성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마르시오디에고’

남성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마르시오디에고’

건강식품, 화장품 등 새 브랜드 론칭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자회사 이루다마케팅을 통해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한 마케팅을 선보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무차입경영 기조로 재무건전성을 확보하면서 시장지배력을 높이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작년 12월에는 본사 및 계열사 임직원에게 자사 주식을 무상으로 나눠줬다. 연말 보너스 명목으로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애사심을 고취시키기 위해서다. 직원들에게 돌아간 주식은 대표이사 보유 주식 25만 주다. 이는 회사 전체 발행 주식의 1.5% 물량이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5억원어치다.

이 회사는 올해 건강기능식품 전문 브랜드와 코스메틱 브랜드를 새롭게 출범할 계획이다. 신성장 동력이 될 정보기술(IT) 플랫폼 구축 사업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강 대표는 “IPO를 통해 국내 관련 시장에서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고 꾸준한 제품 개발 및 연구로 기업 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