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중국 우한 항공편 운항 중단…2월 재개 여부도 '불투명'

대한항공이 인천~우한간 항공편 운항을 중단한다고 23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창궐로 인한 영향이다.

이에 대한항공은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하는 우한 항공편은 우선 이달 31일까지 중단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우한 폐렴이 계속해서 확산함에 따라 2월 이후 운행 재개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대한항공은 중국 당국이 24일부로 우한 공항의 모든 항공편에 대해 운항 불가를 결정함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며 "2월 이후 우한 노선 운항도 중국 당국의 조치 사항과 연계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우한 폐렴'과 관련해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작년 국토교통부로부터 인천∼우한 노선의 운수권을 넘겨받아 21일 부터 노선을 운항하려던 티웨이항공도 이를 잠정 연기 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향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운항 재개 일정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재 상황으로는 2월까지 취항이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