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진家 경영권 분쟁, 3월 주총까지 '시계제로'
▽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 재발 가능성은 낮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재계 3~4세대 경영인들이 주축으로 부상하는 와중 벌어진 경영권 분쟁에 세간의 관심이 높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4월 조양호 전 회장이 타계한 한진그룹은 경영권을 둘러싼 오너일가 간 치열한 분쟁이 진행 중이다.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이 걸린 한진칼(60,000 +16.50%) 주주총회를 놓고 한동안 물밑에서 주요 주주간 치열한 합종연횡이 벌어질 전망이다. 한진칼은 한진그룹의 지주회사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달 조현아 전 대한항공(22,950 +2.23%) 부사장(한진칼 보유지분 6.49%)이 동생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6.52%)에게 반기를 들며 시작한 '남매의 난'은 성탄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한진칼 지분 5.31%)과 조 회장의 다툼으로 가족 간 분쟁으로 번졌다.

셈법은 시간이 지날수록 복잡해졌다. 조 부사장이 한진그룹 일가의 경영권을 꾸준히 위협한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17.29%)와 최근 한진칼 지분을 추가 확대한 반도건설(3월 주총 의결권 기준 8.20% 추정)과 연합할 가능성도 제기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에는 카카오도 끼어든 상황이다. 카카오는 지난달 한진칼의 지분 1%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분 매입 시점은 의결권 행사 기준일인 지난해 12월 26일 전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는 지난달 5일 대한항공과 맺은 양해각서(MOU)에 따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지분 투자란 입장이지만 주총에서 캐스팅보트를 쥘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카카오가 조 회장의 편에 선다면 주총에서 경영 성과를 방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조 회장과 우호지분으로 간주되는 델타항공(10%)의 지분율은 총 16.52%다. 조 회장을 제외한 조 부사장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 이 고문 등 한진가(18.27%)와 KCGI와의 지분율 차이는 근소한 수준이다. 이에 반도건설과 국민연금(4.11%)과 함께 카카오가 캐스팅보터로 꼽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22일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발인에 참석했다.사진=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22일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발인에 참석했다.사진=연합뉴스

또한 지난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타계로 롯데그룹 '왕자의 난' 재점화 가능성에 세간의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재계에서는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재발할 가능성은 낮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2017년 지주사 체제를 출범하면서 신동빈 회장 중심의 지배구조가 구축됐고, 고(故) 신 명예회장의 롯데지주(29,250 -1.18%) 지분이 미미하기 때문이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올해 1분기 기준으로 국내 계열사 중 롯데지주(지분 3.10%), 롯데칠성음료(1.30%), 롯데쇼핑(0.93%), 롯데제과(4.48%) 등의 상장사 지분을 보유했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신동빈 회장(11.7%)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0.2%) 롯데지주 지분 격차를 고려하면 신 명예회장 지분의 상속이 롯데그룹 지배구조에 미칠 영향은 없을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들의 지지에도 변함이 없을 것이란 분석이다.

정대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 역시 "신동빈 회장과 특수관계인 합산 롯데지주 지분은 42.6%로 안정적인 경영권 행사가 가능하다"며 "신 명예회장 상속 지분 향배와 관계 없이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회장 사이의 경영권 분쟁 위험은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