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설 - 손해보험사 설 연휴 서비스
고향길 = 고생길 안 되려면…차량 무상점검·교대운전 특약 잊지마세요

손해보험사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일제히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에 나섰다. 고객들이 장거리 귀성길에서 차 고장으로 난감한 상황에 처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자동차보험 가입자들은 연휴 기간 비상상황에 대비해 △긴급출동 서비스 연락처 △교통사고 처리 요령 등을 알아두면 유용할 수 있다. 긴급출동 서비스로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눈여겨볼 필요도 있다. 손해보험협회는 내비게이션 앱(응용프로그램) ‘T맵’에서 교통사고 대응 요령을, 홈페이지에선 과실비율 인정 기준을 안내하고 있다.

○무상점검 전 예약 필수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보 KB손보 메리츠화재 한화손보 흥국화재 MG손보 더케이손보 등 손보사들은 일제히 설 연휴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하고 있다. 해당 손보사 자동차보험에 가입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가맹점을 방문해 타이어 공기압 측정, 브레이크, 냉각장치 등 20가지 안팎의 항목을 무상 점검받을 수 있다. 각종 오일류와 워셔액을 무료로 보충해 주기도 한다. 보험사별 가맹점 운영시간을 체크하고 전화예약을 하면 기다리지 않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긴급출동 서비스 활용법도 알고 있으면 도움이 된다. 이 서비스는 운행 중 타이어 펑크, 긴급견인 등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유용하다. 긴급출동 서비스 특약에 가입한 가입자에게 제공되는 서비스라는 점도 같이 기억해야 한다.

손보사들은 24시간 사고 보상 센터를 통해 교통사고 접수와 사고현장 긴급출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장으로 차가 멈췄을 때 가까운 정비업체까지 견인해 주기도 한다. 도로주행 중 연료 소진 때는 긴급 급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배터리 방전 때 충전서비스와 타이어 펑크 시 교체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열쇠를 차안에 두고 문을 잠그거나 분실한 때는 잠금장치 해제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전화로 신청할 수 있으며 일부 보험사는 앱을 설치하면 스마트폰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수입차 등 일부 차종은 잠금장치 해제 등 일부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을 수도 있다.

귀성·귀경길에 여러 사람이 교대로 운전하려면 단기 운전자 확대 특약에 미리 가입하는 게 좋다. 단기 운전자 확대 특약은 운전자 범위를 일정 기간에만 확대한 특약 상품이다. 전화 또는 앱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다만 특약에 가입한 즉시 효력이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특약 가입일의 24시부터 종료일 24시까지 보상 효력이 발생한다. 운전 전날 미리 가입해야 한다는 뜻이다.

○손보협회, 사고대응요령 안내

손해보험협회는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앱 ‘T맵’에 교통사고 대응요령을 탑재해 뒀다.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대피, 119·112 신고, 사고현장 촬영, 보험사 사고 접수, 과실비율 산정 등으로 이어지는 사고처리 방법이 그림과 음성으로 안내된다. 교통사고가 났을 때 운전자가 당황해 올바른 사고 처리를 하지 못하면 2차 교통사고가 발생하거나 불필요한 과실비율 분쟁으로 이어진다. 특히 2차 교통사고는 일반사고에 비해 치사율이 5.6배 높아 사고 시 신속하게 대처해 2차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휴 기간에 자동차 사고가 났다면 작은 사고라도 경찰서에 신고해 상황을 설명하고 조치법을 안내받는 게 좋다. 부상자가 있다면 즉시 인근 병원으로 옮기고, 경상이라 해도 반드시 경찰에 신고해둬야 나중에 예상치 못한 불이익을 피할 수 있다. 보험사 관계자는 “부상자 구호조치나 경찰 신고 등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뺑소니로 처리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뺑소니 사고는 종합보험에 가입했어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혜택을 받지 못하고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교통사고 현장 보존과 증인 확보에도 신경 써야 한다. 우선 승객 또는 다른 목격자의 이름, 주소, 전화번호 등을 확보해야 한다. 상대방 운전자의 성명, 주소, 전화번호, 운전면허번호, 차량등록번호 등도 받아둬야 한다. 스프레이 등을 활용해 자동차 바퀴 위치를 표시해 두고, 스마트폰으로 사고 현장 사진을 꼼꼼하게 찍어놓으면 유리하다. 사고가 발생했을 때 경찰에 신고해야 할 정도의 상황이라면 보험사에 함께 연락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