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맥주, 불매운동 여파에 지난해 2위 기록
▽지난해 일본 맥주 수입액, 2018년 대비 '반토막'
▽맥주 과세 종량세 전환으로 국산 맥주 매출↑
2019년 7월 30일 대구 수성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일본산 맥주와 담배 등에 터무니없는 가격표가 붙어 있다. 마트 관계자는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하자는 의미에서 마련한 이벤트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2019년 7월 30일 대구 수성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일본산 맥주와 담배 등에 터무니없는 가격표가 붙어 있다. 마트 관계자는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하자는 의미에서 마련한 이벤트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우리나라의 맥주 수입액이 세계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7월 일본 불매운동 여파로 일본 맥주 수입이 절반 이상 줄어든 영향이 결정적인 원인으로 작용했다.

22일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맥주 수입액은 2억8088만달러(약 3278억원)로 2018년 수입액인 3억968만달러(약 3614억원)보다 9.3% 감소했다.

수입맥주가 국내에 본격적으로 들어온 2000년 이후 맥주 수입액이 줄어든 것은 2009년을 제외하고 이번이 처음이다.2009년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모든 업종이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지난해가 수입맥주 시장의 첫 역성장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수입맥주의 부진은 지난해 7월 시작된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가 컸다. 2017~2018년 국내 수입맥주 상위 3위는 일본 중국 벨기에였다. 이중 중국과 벨기에 맥주는 지난해 수입액이 증가했지만, 일본 맥주만 '반토막'이 났다.

2018년만 해도 일본 맥주는 7830만달러(약 914억원)어치가 수입돼 국내 수입맥주의 1위 자리를 유지했다. 2위 중국(4091만달러·약 477억원), 3위 벨기에(3618만달러·약 422억원)를 합친 것보다 더 많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일본 맥주 수입액이 49.2% 감소하면서 3976만달러(약 464억원)를 기록했다. 일본 맥주는 중국(4346만달러·약 507억원)에 1위 자리를 내줬다. 3위인 벨기에(3862만달러·약 451억원)와도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올해도 일본 불매운동이 계속 전개되고 있는 만큼, 일본 맥주가 국내 수입맥주 1위 자리를 다시 탈환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국내 맥주에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됐다는 점도 부정적이다. 올해부터 맥주 과세 체계가 종량세로 전환하면서 기존에 수입맥주가 누려왔던 가격 경쟁력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최근 편의점 CU 조사에선 국산 맥주의 매출이 지난해 하반기 30% 이상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