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훈 사장 '재도약 원년' 선언
사명 변경까지 추진
현대상선 "초대형 컨선 투입해 3분기 흑자 낼 것"

“초대형 컨테이너선 투입과 성수기 효과로 올해 3분기에는 영업이익 흑자 전환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배재훈 현대상선(5,520 +9.96%) 사장(사진)은 21일 서울 연지동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는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 합류와 초대형선 투입으로 현대상선 재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배 사장은 “작년 한 해 동안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올해는 임직원들에게 전속 항진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올해 매출을 작년보다 25% 이상 늘리고 3분기에 영업이익을 흑자 전환한 뒤 흑자 기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2015년 2분기부터 18개 분기 연속 적자를 냈다. 작년 3분기에도 46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배 사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미국과 이란 갈등 등이 변수로 작용하고 있지만 갑작스러운 시황 변동이 없으면 하반기부터 흑자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오는 4월부터 세계 3대 해운동맹의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합류해 2030년까지 10년간 협력을 이어간다. 숙원이던 초대형 컨테이너선도 2분기에 투입한다.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10년 전 구형 선박과 비교했을 때 연료 소모량이 절반에 불과해 수익성 개선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배 사장은 “종전 2M(머스크·MSC) 얼라이언스의 전략적 협력관계와 달리 디 얼라이언스에서는 의사결정에 동등하게 참여해 주도적인 시장 상황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명 변경도 추진한다. 배 사장은 “사원 간담회 등을 통해 2월 사명을 결정하고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