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산업위기지역 연장 문제, 검토할 수 있을 것"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2월에는 확실하게 수출이 개선세로 돌아서지 않을까 싶다"며 정부가 수출 총력 지원을 펴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설 연휴를 앞두고 이날 물가 점검차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1월 수출은 아무래도 설 연휴가 끼어있어서 1월 전체적으로 보면 증가세로 가기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역으로 뒤집어보면 작년에 2월이었던 설 연휴가 올해는 1월이어서 2월에는 그런 기저효과도 반영돼 2월 수출이 플러스로 반등할 것 같다"고 말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57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4천만달러) 감소했다.

조업일수(14.5일)는 작년 동기와 같았다.

홍 부총리는 "결과적으로 가장 큰 관심은 3월에 수출이 어떻게 나타날지가 관건이라 생각된다"며 "정부는 3월에도 수출이 플러스로 반전돼 1분기 전체적으로 수출이 플러스가 되도록 수출 총력지원 체제하에서 최대한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2월 수출 개선세로 돌아설 것…정부 수출지원에 총력"

이날 방문한 군산시의 산업위기지역 지정이 올해 4월로 만료되면 이를 연장할지에 대해서는 지역경제 상황을 고려해서 추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아직 (만료) 시기가 도래하지 않았기 때문에 산업위기지역 지정을 연장하는 문제는 아직 정부 차원에서 검토된 바 없지만, 지역경제가 만족할 만큼 해소되지 않으면 연장 문제가 검토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가균형발전법 통과에 따라 정부가 '군산형 일자리'와 관련해 어떤 지원을 할지에 대한 질문에는 "정부가 지역 특성에 맞게 지원할 수 있는 사안을 나름대로 검토하고 있다"며 "검토가 완료되면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 현안인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문제에 대해선 "개별 기업의 판단 문제이므로 정부가 가타부타 말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며 "다만 정부로서는 군산 지역경제가 어렵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고 그런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대책이 있다면 가능한 모든 대책을 검토하고자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